하영, 노래
by 동무

 

카메라로 찍기 전에는 더 우렁차게 불렀는데,
카메라 앞에서는 점점 작아지는 우리 하영이.